현지명 청년 조부 현태호님 께서 월요일(16일)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천국에 입성 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