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무드<미드라시>에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실려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다윗 왕이 어느 날 궁중의 장인을 불러 아름다운

반지 하나를 만들 것을 지시했습니다.

"반지에는 내가 큰 승리를 거둬 기쁨을 억제하지 못할 때 스스로

자제할 수 있고, 큰 절망에 빠졌을 때 좌절하지 않고 용기를 얻을

수 있는 글귀를 새겨 넣도록 하라."

반지를 만들어 놓고도 적합한 글귀가 생각나지 않아 며칠을

고민하던 장인은 지혜롭기로 소문난 솔로몬 왕자를 찾아가

조언을 구했습니다.

잠시 생각에 잠겨 있던 솔로몬이 마침내 입을 열어

반지에 새겨 넣을 글귀를 일러주었습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해하는 장인에게 솔로몬은 빙긋

미소를 지었다.

"왕이 승리에 도취한 순간 그 글귀를 보면 자만심이 곧

가라앉을 것이고,

절망 중에 그 글귀를 보면 이내 큰 용기를 얻어

항상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게 될 것이다."